공지사항

[보도자료] 100만 넘은 우울증 환자… 20대 가장 많아

관리자
2021-04-30
조회수 88

[코로나19] 20대 환자가 전체의 16.8%, 취업난에 코로나 겹쳐 급증세


(중략)

 

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 ‘기분장애’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 101만6727명이다. 기분장애는 감정 조절이 어려워 비정상적인 기분이 지속되는 질환이다. 흔히 우울증으로 불린다. 우울증 환자가 100만 명을 넘은 건 지난해가 처음이다.

 

(중략)

 

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기분장애(우울증)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 2019년 96만3239명에서 2020년 101만6727명으로 5.6% 늘었다. 코로나19 감염 위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 수가 전반적으로 감소한 가운데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는 오히려 5만3488명 늘어났다.

 

(중략)

 

전문가들은 코로나19 종식 후에도 우울증 환자가 늘어날 수 있다는 의견이다. 최기홍 KU마음건강연구소장은 “단시간에 끝나는 다른 재난과 달리 코로나19는 그 기간이 1년 넘게 지속됐고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장기적인 스트레스가 축적되고 있다. 이 스트레스가 오히려 코로나19 사태가 끝난 뒤 자살과 같은 문제로 폭발할 수 있다”고 경고했다.

 

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 초부터 ‘코로나 우울’을 상병코드 내역에 정식으로 기재하고 있다. 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을 장기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다. 심리상담 직통전화(1577-0199)를 이용해 전문 의료기관과 연계될 수 있게 했다. 또 심리상담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활용한 비대면 자가진단 온라인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.

 

기사전문은 아래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 ▼

https://www.donga.com/news/Society/article/all/20210406/106260124/1


출처: 동아일보

0

 

마음건강케이유(주)

[02841]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구법학관 408호

TEL: 02-6956-1676 | E-mail: kumh@korea.ac.kr

마음건강KU 인지행동치료센터(안암점)

[02481]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국제관 501호


마음건강KU 인지행동치료센터(양재점)

[06749]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동 23 5층 520호

TEL: 02-6956-1676 | E-mail: kumh@korea.ac.kr

Copyright (c) 2020 KUMH All rights reserved.